굴림
BANPO-DONG, SEOUL
34.6 M2
2019
DESIGNERS
최민규, 이정환, 김연종
심재용 PM
장희연, 오정훈, 김인동, 문지인
PHOTOGRAPHY
진성기 SOULGRAPH
반포동 골목 안쪽에 위치한, 차 한대가 겨우 지나갈 정도로 좁은 길목에 무심코 스쳐 지나갈 수 있는 이 곳을 우리는 시선이 머무를 수 있는 장소로 빛의 여백을 담아 표현하였습니다.
이 작은 공간에 들어서서 이루어 지는 행위 사이사이에서 새로운 경험을 향유하며 들어오는 이들에게 기억 속의 잔상으로 남을 수 있는, 마음이 가는 장소였으면 하는 바램으로 진행한 프로젝트입니다.

“ 시선이 머물다=빛의 여백 “
“ 새로운 경험으로 기억의 잔상 “

처음 닿는 시선을 머물 수 있도록, 외부와 베이킹 공간 사이에 길을 두어 여백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잔잔하지만, 길 전체를 아우르는 부드러운 빛으로 시선을 머무를 수 있는 풍경으로 보이도록 계획하였습니다. 파티쉐의 철학과 신념을 반듯하고 곧은 선으로 그의 흔들리지 않는 신념을 비유적으로 담고, 베이킹 공간과 테이블을 공간 형태에 맞춰 차분하고 어두운 우드의 톤 앤 매너로, 안정감과 따뜻함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그리고 빵 자리는 기존의 디스플레이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방식을 찾고자 하였습니다. 자리에 수평적으로 진열되는 것이 아닌, 하나의 빵을 하나의 도형으로 바라보고 각자의 사이즈에 맞추어 필요한 시선의 높이를 재구성하여 또 하나의 작은 자리 풍경으로 보여질 수 있도록 계획하였습니다.
가로지르는 길 따라 움직이는 시선을 통해 또 하나의 풍경(자리)을 만나, 새로운 경험이라는 만남과 기대로 많은 이들의 기억 속에 스며들고자 합니다.
















FLOOR PLA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