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NSTONE: THE HOME
JUNGNIM-DONG, SEOUL
115 M2
2019
DESIGNERS
최민규, 이정환, 김연종
심재용 PM
장희연, 오정훈, 김인동, 문지인
PHOTOGRAPHY
진성기 SOULGRAPH
MAOOM DESIGN STUDIO

“ 日常得趣 :
일상득취 , 일상 생활 속에서 삶의 운치를 찾아 누린다.“

오직 당신을 위한 이 집은 단순히 생활과 휴식의 공간이라는 개념 넘어 당신의 삶과 생각이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배이고, 그 향이 남아 풍경이 되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곳에서의 요리하고, 먹고, 쉬고, 자고, 일하는 모든 일상의 순간 속에 당신의 취향과 감성이 그대로 녹아 들고 , 그 모든 순간과 공간에 낭만과 운치가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당신의 손길과 온기가 더해져 하루하루 더 따뜻해질 이 공간을 기대합니다.

‘家’집 이라는 공간

하루의 시작과 끝을 같이하는 ‘집’ 은 그 어느 곳 보다 편안하고 따뜻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가 말하는 ‘ 따뜻함 ‘ 은 집의 온도 뿐만 아니라 집이 가진 감정이나 분위기 또한 ‘따뜻함’ 을 의미합니다. 이곳에서 머무는 동안 손길과 시선, 그리고 발걸음이 닿는 모든 곳에 ‘따뜻함’ 이 가득하길 바랐습니다. 공간에 온기를 더하는 방법으로 자연적 소재에 대해 탐구했습니다. 오랜 세월의 시간과 바람, 햇빛을 머금은 고재(나무기둥)와 단단하고 묵직한 무게를 주는 화강암에 광목과 한지 같은 가볍고 부드러운 소재를 더하고 , 자연스러운 색감의 가구들로 그 사이의 균형을 맞춥니다. 이 자연의 재료들은 그 원래의 모습 그대로의 자연스러운 색채와 질감을 가졌지만 거칠지 않고 단정하고 담백하게 어우러집니다.
자연의 재료를 빌려온 이 공간에 사람의 온기를 더하면 , 이곳은 점점 그 사람을 닮은 따뜻하고 평안한 공간이 될 것 입니다.















온경 [따듯한 풍경] 으로의 초대
‘ 취향과 풍경이 담긴 그 일상으로 초대합니다. ’
































아침 여덟 시 , 음식에 온기가 머무는 자리































































FLOOR PL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