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 TOAST
DONHUI-DONG, SEOUL
111.31 M2
2018
DESIGN
최민규, 이정환, 김연종
심재용, 장희연, 오정훈, 문지인

PHOTOGRAPHY

미르포토
익선동이라는 골목은 마치 시간을 걷는 것과도 같다.

낡은 시간과 함께 새로움이 공존하는 이 곳의 시간은 오늘도 에너지가 넘친다.
우리는 이러한 길의 이미지, 그리고 시간이 만들어내는 풍경, 골목과 흔적 그 사이 시간을 존중 하고자 합니다. 오래된 한옥의 숨겨진 여백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찾아내는 과정은 마치 문화재를 발굴 하듯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다.
익선동 끝 자락 돈의동에 위치한 이 자리는 다른 한옥과는 달리 수많은 시간이 무분별하게 누적되어 아쉽게도 보존에 방법과는 달리 새로운 시간과 길이라는 의미를 부여하는 방법을 선택했다.

“ 그 길 = 잠시 쉬어 가도 좋은…. “

‘이 곳에 길은 익선동의 옛 시간과 매장의 새로운 시간을 이어주는 길이 되어 낮은 담 사이로 시선을 마주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잠시 쉬어가는 자리가 되어주는 장소가 되기를 희망한다. ‘
골목과의 긴밀한 소통을 위한 창이 열리면 매장의 짙은 향은 골목을 채울 것이다. 외부에서 한 장 한 장 쌓아 올린 붉은 벽돌이 자연스럽게 골목과 매장을 연결하여 새로운 시간을 올라가는 느낌의 길을 만들었다. 이 길 위에는 잠시 쉬어가는 자리와, 낮은 담 넘어 바쁘게 음식을 준비하는 직원들의 풍경을 지나 한옥의 중정 이었던 자리로 안내한다. 하늘의 풍경과 시간이 머물기 위한 여백은 자리와 함께 길에서 만나는 새로운 풍경이 되고자 합니다.

이 붉은 길은 사람들에게 잠시나마 익선동의 새 길이 되어 또 다른 새로운 풍경을 발견하는 경험을 선물할 수 있는 디자인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잠깐의 시간 동안 누구나 편안하게 머물다 갈 수 있는 길, 자연이 만들어 주는 풍경이 머무는 소리에 귀 기울이고 발견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

그림자는, 그저 온화하다.
조용하고 평화롭다.
바람은 나지막하다.




















































FLOOR PL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