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NUAL INTERIOR DETAIL 2020년
溫(온)의 콘텐츠(시간이 많이 걸리는 커피 방식, 무쇠 솥에서 나오는 치즈 케이크)가 테이블 위로 올라가기까지의 시간과 과정을, 무쇠같이 단단하고 어스름한 그늘의 깊고 진한 시간에 비유하여 연출하고자 했다. 마치 장인이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여 물건을 만드는 과정처럼,
정성이라는 가치가 더욱 느낄 수 있도록 보다 오래되고 진한 향을 품고 있는 그늘 그곳에서 어렴풋이 보이는 나지막한 먼지와 여린 빛, 그리고 역시나 그곳에 남겨진 시간이라는 의미를 함께 재해석하고자 했다.

사람이 머무는 자리는 그늘로 들이고 그늘의 낡은 시간에 색조(명도와 채도)를 찾고 바닥은 광이 없고 빛이 자연스럽게 스미는 재료(카펫)와 함께 소리를 숨기고 싶었다. 사람의 움직임은 빛 아래 선명하되 그늘 아래 비밀스럽기를 바랐다. 어슴푸레하게나마 자리 잡은 가구와 희미한 등은 낡은 흔적과 함께 그늘에 가려지길 바란다. 그 사이 드러나는 주춧돌과 낡은 벽, 기둥의 낡은 흔적을 일부 드러냄으로써 장소에 머문 오랜 시간이 그늘과 함께 공존하는 방법을 선택했다.

-

The whole process through which the contents (time-consuming coffee roasting techniques and cauldron-baked cheesecakes) of are served on the tables is expressed in the form of a metaphor for the deep and thick image of a shadow which is opaque and dusky like a cauldron. Inspired by the work process of an artisan who puts much time and effort into his work, the design unfolds reinterpretations of an old and fragrant shadow, low dusts and a dim light looming around it, and tracks of time carved on it, with an aim to emphasize the meaning of commitment. A place for people to stay is brought under the shadow. Color tones are adjusted to suit the antique atmosphere of the shadow. A matte finish is applied to the floor. And a material (carpet) into which the light gently permeates is used to absorb noise. The movements of people are revealed clearly under the light, yet they remain secretive under the shadow. Furnishings and dim lamps that have already found their place in a dusky room are arranged to disappear into the shadow, along with timeworn traces on themselves. And old traces on cornerstones, old walls and columns nestled all over the place are partially exposed so that the long memories of the space can well blend in with the shadow.g up enables us to think or meditate. DESIGN STUDIO MAOOM intended to make a blank in the case visitors' mind, as '= Coffee' empties the space instead of filling it up. We could see much further and much more minutely only when we have a little composure.

| DESIGN STUDIO MAOOM /
최민규, 김연종, 이정환, 심재용, 장희연, 오정훈, 문지인, 김인동
(02)523-3013 www.d-maoom.com  
위치: 서울특별시 종로구 돈화문로 11다길 17
용도 : 카페
면적 :190.68㎡
바닥: 에폭시, 카펫
벽체 : 본타일 도장
천장 : 기존 천장, 렉산지붕, 우드패널
사진 : 진성기 / 쏘울그래피